매일유업,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구호물품 지원
매일유업,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구호물품 지원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8.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도착한 매일유업 구호 물품. 사진=매일유업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도착한 매일유업 구호 물품. 사진=매일유업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매일유업(267980, 대표이사 김선희)은 최근 집중 호우 피해지역 이재민과 현장 지원 인력에게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매일유업은 상하키친 스프 3800여 개와 상하키친 카레 8200여 개씩 총 1만2000여 개의 제품을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전달했다.

전달된 제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이번 집중호우 피해가 심한 서울시를 비롯한 수도권 지역 이재민과 구호현장 인력에게 제공된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이번 폭우 피해지역 이재민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구호물품을 지원했다“라며, “조속히 수해 복구가 이뤄져, 이재민분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