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위험성평가 AI' 개발
롯데건설, '위험성평가 AI' 개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9.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사업장 위험성평가 분석…고위험 사업장 집중관리
'위험성평가 AI' 대시보드 예시 화면 (사진=롯데건설)
'위험성평가 AI' 대시보드 예시 화면 (사진=롯데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이 지난 2일 '위험성평가 AI(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가동해 AI 기반 안전관리를 시작했다.

위험성평가란 건설 현장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전에 모든 작업에 대한 위험요인을 도출하고, 대책을 선정해 실행하는 과정이다.

기존 위험성평가는 종사자 경험에 의존해 주관적으로 작성돼 위험요인이 누락되는 등 한계가 있었다. 반면 롯데건설이 롯데정보통신과 개발한 선제적 안전관리 프로그램인 위험성평가 AI는 해당 건설 현장에서 발굴하지 못한 위험요인을 추가적으로 도출할 뿐만 아니라, 작업별 맞춤 추천으로 더욱 세밀하게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할 수 있다.

위험성평가 AI 프로그램은 롯데건설 안전관리 직원 및 파트너사 직원이 현장별로 작업내용, 위험요인 등을 등록하게 되면 데이터 취합 및 분석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주요 기능으로는 △AI를 기반으로 한 모든 건설현장의 위험성평가 분석 △위험성평가 지원시스템(KRAS) 및 롯데건설 작업 표준 매뉴얼 등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작업별 맞춤 위험성평가 추천 △수많은 데이터 중에서 필요한 데이터를 골라내는 텍스트 마이닝과 딥러닝 기술을 기반한 위험성평가 오류 탐색 및 적정성 검토 등이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술 도입으로 전 건설 현장의 위험성평가를 분석해 위험도가 높은 사업장을 우선 지원하고, 점검 및 관리할 수 있는 안전보건 관리체계를 구축했다"며, "기존 업무방식에서 벗어나 혁신적인 안전관리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하고 건설 현장의 실질적인 재해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 4월 효과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현장 위험요인을 체계적으로 수치화한 '안전 통합관리지표'를 개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