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컨소-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MOU 체결
대우건설 컨소-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MOU 체결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9.1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컨소시엄-한국교통안전공단 협약식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컨소시엄과 한국교통안전공단 협약식 (사진=대우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대우건설(047040, 대표 백정완) 컨소시엄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이 도심항공교통 생태계 조성 및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식을 14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관련 인프라 설계‧시공‧배터리 충전 기술 및 도심형 항공기 관련 기체 개발 등 전문성을 보유한 대우건설 컨소시엄과 도심항공교통 분야 안전관리 및 산업지원 노하우를 보유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지속성장 가능한 도심항공교통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기 위해 실시됐다.

협약 세부 내용으로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제도 구축, 개선, 지원 △K-UAM 상용화 관련 공동연구 및 자문 △모빌리티 인프라 관련 기술검토 및 자문 △버티포트 설계·시공 기술협력 △정부정책 관련 조사‧연구, 인력양성, 행사 교류 등이 담겼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 5월 K-UAM 사업을 위해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아스트로엑스, 휴맥스모빌리티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UAM실증을 위한 기체 도입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타사와는 달리 안정성 인증이 곧 완료될 아스트로엑스의 기체를 활용한 실증을 선제적으로 진행하려고 한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대우건설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다수 교통 인프라 공사에서 협업한 인연이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UAM 상용화를 위해 협약식에 참여한 모든 기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향후 의미 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