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 론칭
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 론칭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9.3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븐일레븐이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세븐일레븐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세븐일레븐이 유통기한 임박 상품의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세븐일레븐은 업계 최초로 마감할인판매 서비스 ‘라스트오더’의 유통기한 임박 상품에 대한 기존 점포 픽업서비스 외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라스트오더 배달서비스는 라스트오더 앱(APP)에서 내 주변 점포를 찾은 뒤 ‘배달’ 메뉴 선택 후 상품을 주문하면 된다. 배달 주문 시 유통기한 임박상품과 함께 일반 상품도 함께 주문할 수 있어 원스톱 배달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운영하는 점포는 전국 1만여점, 대상품목은 도시락∙삼각김밥∙유음료 등 23개 카테고리 5000여개이다. 이 가운데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가 가능한 점포는 전국 5000여 점포이며, 라스트오더 대상품목은 모두 배달 서비스가 가능하다. 최소주문금액 1만원 이상이며, 배달운영시간은 오전 11시~오후 11시로, 배달비는 3000원이다. 

세븐일레븐은 라스트오더 배달서비스 론칭 기념으로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10월 한달 간 라스트오더를 통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마감할인 상품 최대 45%, 일반 상품 최대15%를 할인해준다.

정민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책임은 “최근 먹거리 물가 상승으로 인해 라스트오더를 통해 도시락, 김밥 등 간편식품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했다”라며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를 통해 이젠 집에서 보다 편안하게 마감할인 상품 먹거리를 즐기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