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허경환, 김호중·송가인과 태국 여행 나서…“동남아 꽉 잡고 있다” 자신감
‘복덩이들고’ 허경환, 김호중·송가인과 태국 여행 나서…“동남아 꽉 잡고 있다” 자신감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2.0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김호중, 송가인과 깜짝 만남으로 시청자들을 놀랍게 만들었다.

허경환은 지난 30일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 출연했다.

이날 허경환은 태국 여행의 가이드를 위해 인천 공항에서 송가인과 만남을 가졌다. “김호중의 부탁을 받아 송가인을 모시러 등장했다”, “동남아는 제가 꽉 잡고 있다”라는 허세를 보인 허경환은 프로그램의 활력을 더하며 채널을 고정시켰다.

이어 허경환은 “나이는 포티투”, “호칭은 작은 아빠”라며 송가인에게 스스럼없이 장난을 걸어 미소를 짓게 하는가 하면, 공항에서 헤매는 송가인을 살뜰히 챙기며 캐리어를 대신 들어줘 든든함 또한 뽐냈다.

태국에 도착하고 허경환은 현지 상황을 모두 꿰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또 그는 송가인과 가깝게 지내기 위해 노력해 존재감을 톡톡히 보인 가운데 김호중과의 만남에선 반가움을 감추지 못한 채 흥을 끌어올려 새롭게 선보일 케미에 기대를 높였다.

태국의 한국 교민들을 만나고자 투어를 시작한 허경환은 곳곳을 둘러보며 인증샷을 찍는 것은 물론, 침체된 분위기를 살리고자 평소보다도 높은 텐션을 뽐내는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한편, 짧은 출연임에도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한 허경환이 과연 어떤 활약으로 '복덩이들고'를 즐겁게 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 출처 : TV조선 ‘복덩이들고(GO)’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