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원강 창업주, 교촌 회장 복귀…"제 2도약 나선다"
권원강 창업주, 교촌 회장 복귀…"제 2도약 나선다"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12.0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 정도, 책임경영으로 100년 기업 만들 것"
4대 핵심 키워드 및 위기 극복 과제 공개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앤비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앤비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그룹은 권원강 창업주가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권원강 교촌그룹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현재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묘수는 결국 상생경영, 정도경영. 책임경영에 있다”며 “이 가치들 위에 세워질 새로운 비전과 성장 동력으로 교촌을 인재들이 오고 싶어하는 글로벌 식품라이프스타일 100년 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당초 권 회장은 전문 경영시스템 도입에 대한 이야기가 커지자 2019년 3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최근 대내외적 경영 위기가 심화되면서 복귀했다. 향후 책임경영의 사명으로 가맹점과 동반 성장을 이끌어 간다는 방침이다. 

권 회장은 취임과 함께 제2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으로 ‘세계인의 맛을 디자인하는 글로벌 식품라이프스타일 기업’을 공개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 G(Global, 글로벌), S(Sauce, 소스), E(Eco, 친환경), P(Platform, 플랫폼) 등 4가지 핵심 키워드를 내세웠다. 

먼저 글로벌(G)은 미주와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 전략 시장으로 삼는다. 현지 기업과의 합작 및 전략적제휴 방식을 통한 속도감 있는 사업 전개로 교촌치킨을 K-푸드를 대표하는 외식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교촌의 핵심 기술인 소스(S)를 글로벌 전략 식품 비즈니스로 육성한다. 교촌 만의 레드소스, 간장마늘소스, 허니소스 등 31년간 집적한 소스 생산 노하우를 미래 핵심 먹거리 사업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가정용 소스 및 소스를 활용한 간편식 등 세계 시장을 겨냥한 체계적인 제품 라인업을 런칭할 예정이다.

또 친환경(E) 사업에도 적극 나선다. 친환경 사업은 앞으로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필수 분야라 생각하고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 및 해외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등 다양한 형태로 추진할 계획이다.

플랫폼(P) 사업을 위해서는 국내외 우수기술기업과 협업에 들어간다. 교촌은 단순히 주문 기능을 넘어 고객 편의와 가맹점 운영 효율을 높이고 다양한 커머스 기능까지 포함한 교촌 만의 혁신 플랫폼을 개발해, 국내에서부터 해외까지 단계별로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신사업 발굴을 위한 벤처 투자에도 적극 나선다. 기업형벤처캐피털(CVC) 설립으로 국내외 푸드테크 관련 다양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내부적으로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한 사내 벤처 육성에 노력한다. 또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핵심 원재료의 ‘글로벌 직소싱 네트워크’를 구축, 원가경쟁력 및 상생경영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