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레미콘 공급 차질로 공공주택 입주 차질 우려
LH, 레미콘 공급 차질로 공공주택 입주 차질 우려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12.0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 2만 9000호 입주 예정…손해배상청구 검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대표 이한준, 이하 LH)는 지난 11월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 영향으로 무주택 서민 등 공공주택 입주 지연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LH가 전국에서 시행 중인 공공주택건설사업 관련 공구는 총 431개 공구로, 주택건설 공구는 244개 공구이다. 이 중 128개 공구가 레미콘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LH는 오는 2023년 상반기에 총 2만 9000세대 입주가 예정돼 있는 만큼, 대체 공정을 실시하는 등 공사를 이어가고 있으나,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에 따라 골조 공사 등 주요 공정이 중단될 경우 공공주택 입주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LH는 공사 중단 현장을 모니터링 하는 한편, 지난 11월 30일에는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해 건설공사 중단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아울러 파업 장기화로 인한 입주 지연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손해배상청구 등을 검토하는 등 공공주택 입주 예정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무주택 청년 및 서민 등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이번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