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영숙, “여기 나쁜 사람들 많네, 연하 만나기 힘들어…” 상철과 무슨 일?
'나는 솔로' 영숙, “여기 나쁜 사람들 많네, 연하 만나기 힘들어…” 상철과 무슨 일?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2.12.0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선영 기자]

‘나는 SOLO(나는 SOLO)’ 상철과 영숙의 사이에 경고등이 켜진다. 

7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 PLAY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상철과 영숙 사이의 묘한 기류가 감지된다. 

이날 영수와 랜덤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영숙은 순자를 붙잡고 상철을 향한 서운한 감정을 불 뿜듯 토로한다. 영숙은 “상철님이 내가 적극적으로 해줘서 고맙다고 (주위 사람들에게) 계속 얘기한다는데, 상철님은 (나한테) 적극적으로 하는 게 없어”라며 “난 상철님이 적극적이라서 좋아하는 게 아닌데…”라고 불만을 제기한다. 

두 사람의 대화를 지켜보던 MC 이이경은 “이건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걱정스러워 하고, 데프콘 역시 “오늘 풀어야 돼”라고 발을 동동 구른다. 그러나 영숙은 “아까 상철님이 나 (랜덤 데이트 나가기 전에) 울었던 것 들었다는데 왜 안 와?”라고 한술 더 뜨고, 급기야 3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는 “이건 만나면 풀린다”면서 두 사람의 위기에 ‘과몰입’한다. 

마침내 상철과 마주한 영숙은 “내가 적극적으로 했다고 사람들이 다 그러잖아. 연하 만나기 이렇게 힘들어”라고 직접 불만을 털어놓는다. 뒤이어 상철의 답변을 들은 영숙은 갑자기 “여기 나쁜 사람들 많네”라며 씁쓸해하고, 상철은 결국 영숙에게 쐐기를 박는 말을 날린다.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대화에, 이이경은 “사랑은 타이밍”이라며 안절부절 못한다. 각자 다른 상대와 랜덤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상철과 영숙 사이에서 어떤 위기가 발발한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지난 11월 30일 방송된 ‘나는 SOLO’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4.2%(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ENA PLAY·SBS PLUS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4.7%까지 올랐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11월 4주차 ‘비드라마 TV화제성 TOP10’에서 2위에 등극했다. 

상철, 영숙의 알쏭달쏭한 로맨스를 담은 ‘나는 SOLO’는 7일(수) 밤 10시 30분 ENA PLAY와 SBS PLUS에서 방송한다.

사진 제공=ENA PLAY, SBS PLU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