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안철수 노원병신’ 막말 하루만에 사과
정봉주, ‘안철수 노원병신’ 막말 하루만에 사과
  • 정흥진 기자
  • 승인 2013.03.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뜻은 숨고 행태 논란 되는 원인 제공해 송구스럽다”

 

▲ 정봉주 전 의원<사진=정봉주 페이스북>

‘나는 꼼수다’ 정봉주 전 의원이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를 간접적으로 겨냥해 ‘노원병신’이라며 원색적 비난을 퍼부은 지 하루 만에 급히 사과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12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초청강연회에서 “주접을 떨다가 ‘노원병’의 신이 되고자 하는 사람, ‘노원병신’”이라며 안 전 교수를 강하게 비난했다. 안 전 교수를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발언 맥락상 그렇게 해석됐던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자 정 전 의원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어제 공무원 노조 창원특강에서 안철수 씨 노원 출마에 대한 말씀을 하던 중 막말성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반성과 함께 사과드립니다”고 공개 사과했다.

그러면서 “뜻은 숨어버리고 행태에 대한 논란이 되는 원인 제공을 한 것 같아 송구스럽다”며 “상처 입은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덧붙여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