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5%p 긴급 인하···사상 최초 0%대 진입
한은, 기준금리 0.5%p 긴급 인하···사상 최초 0%대 진입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0.03.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임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임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0.50%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국내 기준금리가 0%대에 진입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한은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이같이 인하했다고 밝혔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 인하를 단행한 것은 9·11 테러 직후인 2001년 9월(0.50%포인트 인하)과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0.75%포인트 인하) 두 차례뿐이다.

당초 임시 금통위는 오는 17~18일께 열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낮추면서 한은도 회의 일정을 이날로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5일(현지시간) 연준은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25%로 인하했다. 지난 3일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00%~1.25%로 0.5%포인트 내린 데 이어 이날 또 다시 1%포인트 대폭 추가 금리 인하를 단행한 것이다. 

한은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심화됐다”며 “그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주가와 환율 등 주요 가격 변수의 변동성이 크게 증대되고 국제유가가 큰 폭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금통위는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확대해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완화하고 성장과 물가에 대한 파급영향을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날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에 내려간 연 0.75%의 기준금리는 오는 17일부터 운용된다. 한은은 금리 인하와 함께 금융중개지원대출 금리를 연 0.50~0.75%에서 0.25%로 인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