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나이차이? 함소원 시어머니 나이? 진화 재산? 아내의 맛, 함소원 중국 마마와 갈등 폭발 "이제 한계다"
함소원♥진화 나이차이? 함소원 시어머니 나이? 진화 재산? 아내의 맛, 함소원 중국 마마와 갈등 폭발 "이제 한계다"
  • 허상진 기자
  • 승인 2020.03.2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증권경제신문=허상진 기자] 함소원♥진화 나이차이, 함소원 시어머니 나이, 진화 재산이 주목받는 가운데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고부갈등이 극에 달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중국 마마와의 합가 한계에 부딪힌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계단에서 넘어진 마마를 데리고 병원을 방문했다. 함소원이 "이 상태로 내일 비행기를 탈 수 있냐"고 묻자, 의사는 "비행기 타는 것에 크게 영향은 없다. 어머니가 지금 검사 결과에 비해 증상이 조금 과하다. 심각한 손상이 생긴 것은 아니다. 흔하게 생길 수 있는 손목 발목 염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함소원은 집을 비운 사이 마마가 집을 엉망으로 해놓자 분노했다. 이에 진화와 함소원은 부부싸움을 했고, 이를 듣던 마마가 중국으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한 것. 욱한 마음에 함소원은 바로 마마의 비행기 티켓까지 예매했다.

함소원은 음식을 하던 중 진화가 다가오자 “뭐 하자는 거야?”라며 “이미 비행기 표 샀잖아”라고 말했다. 진화는 “이틀만 미루자”라고 했고, 함소원은 “딱 이틀만 미루자는 거지?”라고 다시 물었다. 

진화는 “언제 가실지 모르니까 이틀이라고 한 거야”라고 말하며 중국 마마의 중국행을 두고 다시 티격태격하기 시작했다. 

중국 마마는 계속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을 보며 눈치를 살폈다. 그러다가 식사 도중 함소원은 갑자기 중국 마마에게 "어머님 가시면 보고 싶을 거다"라며 먼저 말을 꺼냈다. 이에 중국 마마는 마지못해 "나도 보고 싶을 거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진화는 "보고 싶을 건데 왜 가는 거냐"며 의아해했고, 중국 마마는 잽싸게 "그럼 나 여기 있겠다"고 말했다.

함소원이 “아버님께 이미 가신다고 했다”고 말했지만, 마마가 “다시 안 간다고 하면 되지”라고 딱 잘라 말했다. 

진화는 아픈 마마에게 “그냥 푹 쉬세요. 어디 가지 말고. 말만 이렇게 하지 엄마 보내기 싫을 것”이라고 말했고, 함소원은 마지못해 고개를 끄덕였다.

이후 함소원은 친정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 나 너무 힘들다. 한계 같다"며 하소연했다. 이에 친정엄마는 "어른인데 뭐라 하기도 조심스럽지 않냐"며 다독였고, 함소원은 "엄마, 나 어떡해야 하냐. 나도 적은 나이가 아니지 않냐"며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함소원의 나이는 45세이며 진화의 나이는 27세로 18살 나이 차이가 나며 시어머니 나이는 57세다.

진화 재산에 대해 알려진 바로는 진화의 아버지는 중국에서 의류사업을 하는 거부이며 진화의 사업 또한 막대한 수익을 올린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