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바이오니아, 체외 진단키트용 소재 공급…향후 다양한 체외진단키트에 활용
엔바이오니아, 체외 진단키트용 소재 공급…향후 다양한 체외진단키트에 활용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5.2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금융 캡쳐)
(사진=네이버금융 캡쳐)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엔바이오니아(317870, 대표 한정철)가 의료용 소재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고 관련소재 공급을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허명은 '메디컬 진단키트용 흡습패드 및 그 제조방법'이며 향후 다양한 체외진단키트에 활용할 계획이다.

엔바이오니아는 21일 오전 11시1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4.72%(1010원) 오른 7870원에 거래 중이다.

엔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지난 수년간 의료용 복합소재를 개발 및 생산하면서 축적한 기술을 바탕으로 지적재산권 확보를 위한 특허출원을 진행했다"며 "더불어 성능과 품질면에서 기존 글로벌 소재기업의 제품 대비 동등 이상의 품질을 구현함으로써 체외진단키트 소재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엔바이오니아가 공급하는 의료용 소재는 현장검사에 쓰이는 신속키트 내 양 끝단에 위치한 샘플패드와 흡습패드로 사용된다.

특히 체외진단키트에 쓰이는 패드는 순도가 중요하다. 시료가 균일하게 확산돼야 정확한 검사 결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체외진단키트 내 패드용 복합소재는 유럽 등 글로벌소재기업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분야로써 엔바이오니아의 이번 제품 출시는 의료용 소재의 국산화 의미가 크다.

엔바이오니아가 개발한 제품은 '항체면역진단방식의 신속진단키트'의 소재로 사용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체외진단키트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고기능성 의료용 복합소재에 대한 관심도 함께 증가하는 추세다. 보다 적은 양의 시료를 투입해도 신속하고 정확한 결과를 얻기 위해 뛰어난 성능을 가진 의료용 소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엔바이오니아는 2019년 10월에 코스닥에 상장한 국내 유일의 습식공정 기반의 첨단복합소재 기업이다. 2001년 설립 이후 습식공정 기반의 원천기술을 확보해 다양한 소재를 개발해왔다. 주력제품은 고성능 정수용 양전하부가 필터다. 최근 나노셀룰로오스 및 탄소섬유 등을 활용한 다양한 소재분야로의 확장을 도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