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30곳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노하우' 전수
두산인프라코어, 30곳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노하우' 전수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7.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필수요소인 생산관리시스템(MES) 구축 지원
두산인프라코어가 2020년 리딩서플라이어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활동은 협력사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한 MES도입에 초점을 맞췄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2020년 리딩서플라이어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활동은 협력사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한 MES도입에 초점을 맞췄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에 나선다.

30일 두산인프라코어(042670, 대표 손동연, 고석범)가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2020 리딩 서플라이어’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리딩 서플라이어’는 선진 사례와 혁신 기법을 전파해 협력사 경쟁력을 높이는 두산인프라코어의 동반성장 활동이다. 자체적인 협력사 육성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생산 운영, 품질 보증, 제조 기술 등을 지원한다.

올해 지원 대상에는 냉각장치 부품류를 공급하고 있는 ㈜해송엔지니어링을 비롯해 건영테크㈜, 성원하이드로릭스㈜, ㈜평산볼트기공사, ㈜디와이솔루텍, ㈜명진기업 등 총 6개 협력사가 선정됐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연말까지 이들 협력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프로그램 핵심 가운데 하나인 통합생산관리 시스템(이하 MES) 구축을 지원한다. 

MES는 생산계획, 자재흐름, 품질정보 등의 실시간 데이터를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 관리해 생산 효율을 높여주는 시스템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8월 자사 인천공장에 글로벌  통합생산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더불어 이날 두산인프라코어 한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협력사의 스마트화가 필연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며 “MES가 협력사들에 정착되어 디지털 강소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