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전략형 중형세단 '2세대 밍투' 및 '밍투 일렉트릭' 선봬
현대차, 中 전략형 중형세단 '2세대 밍투' 및 '밍투 일렉트릭' 선봬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11.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상반기 기준 밍투판매량은 총 72만여대
중국 전략형 중형 세단 '2세대 밍투'(사진=현대차)
중국 전략형 중형 세단 '2세대 밍투'(사진=현대차)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현대자동차(005380, 대표 정의선, 이원희, 하언태)가 20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모터쇼(이하 광저우 모터쇼)’에서 다양한 중국시장 타겟형 신차 라인업을 공개해 중국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먼저 현대차는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현지 전략 중형 세단인 밍투(영문명 : 미스트라) 2세대 모델을 공개했다. 밍투는 2013년 중형 세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처음 출시된 중국 전략형 차량으로 출시 이후 올해까지 꾸준히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됐다. 2020년 상반기 기준 중국에서 밍투 판매량은 총 72만여대다,

‘더 나은 삶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세단’을 콘셉트로 내년 출시 예정인 2세대 밍투는 전장 4780mm, 전폭 1815mm, 전고 1460mm로 날렵해진 외관과 동시에 2770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2세대 투밍은 △동급 최고 수준의 8개 에어백, 전방 충돌방지보조(F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교차충돌방지 △안전하차 경고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과 같은 첨단 ADAS(안전보조기능)을 탑재했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 전기차 모델 밍투 일렉트릭도 공개했다. 밍투 일렉트릭은 전장 4815mm, 전폭 1815mm, 전고 1470mm, 휠베이스 2770mm으로 56.5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완충 시 동급 모델 대비 20km이상 긴 520km의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충전시간은 급속 충전시(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현대차는 2세대 밍투와 밍투 일렉트릭을 내년 중 출시해 중국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강화한 중국 전략형 중형 SUV ‘ix35’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도 이날 선보였다. 이외에 현대차는 △중국형 투싼 △중국형 쏘나타 △중국형 싼타페 △라페스타 EV △아반떼N TCR ▲팰리세이드 등 총 17대의 차량을 전시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