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올해부터 여주위성센터 內 100% 재생에너지 공급
SKB, 올해부터 여주위성센터 內 100% 재생에너지 공급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2.2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재생에너지 전력 구매 프로그램 '녹색프리미엄' 동참
'RE100' 이행 본격화 첫 걸음…IDC 등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여주위성센터 전경 (사진=SK브로드밴드 제공)
여주위성센터 전경 (사진=SK브로드밴드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SK브로드밴드(대표 최진환) 여주위성센터가 올해부터 ‘100% 친환경’ 전력을 사용하는 사업장으로 변신한다.

SK브로드밴드는 한국전력의 재생에너지 전력 구매 프로그램 ‘녹색프리미엄’ 입찰에 참여, 최종 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녹색프리미엄’은 전력 소비자(기업)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 사용을 인정받기 위해 추가 요금(프리미엄)을 지불하고 ‘재생 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받는 제도다. 기업이 낸 프리미엄은 재생에너지 보급 및 확산에 쓰인다. 재생에너지 사용 활성화를 위해 올해부터 시행됐다.

이번 계약으로 한전으로부터 구매한 재생에너지 전력은 연간 615MWh(메가와트시)다. 약 150가구(4인 가구 기준)의 1년 사용량 수준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 전력 전체를 여주위성센터 운영에 투입해 ‘100% 친환경 에너지’ 사업장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RE100(Renewable Energy 100%)’ 이행을 본격화한다. RE100은 ‘2050년까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한다’는 글로벌 캠페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추진 중인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11월, SK그룹 7개사와 함께 국내 최초로 ‘RE100’ 가입을 신청했다. 영국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의 검토를 거쳐 지난해 12월 최종 가입했다.

SK브로드밴드는 여주위성센터를 시작으로, 전체 사업장에 필요한 전력을 점차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IDC(인터넷데이터센터) 4개소에선 연간 약 800MWh의 전력을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

한편 SK브로드밴드는 면적 14만9000제곱미터(약 4만5000평) 규모의 여주위성센터 안에,  정부가 2022년 8월초 발사를 목표로 개발 중인 달 궤도선과의 우주통신을 위한 심우주 지상국 안테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국내 최대, 직경 35미터 규모의 안테나 반사판 설치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