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美 상장 이후 첫 투자 계획…전북 최대 규모 물류센터 짓는다
쿠팡, 美 상장 이후 첫 투자 계획…전북 최대 규모 물류센터 짓는다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2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억원 투자해 완주군에 신규 물류센터 설립
국내투자 지속, 2025년까지 일자리 5만개 창출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쿠팡은 전라북도, 완주군과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쿠팡이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지 2주 만에 내놓은 첫 대규모 투자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등이 참석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약속했다.

쿠팡은 ‘완주 물류센터’ 설립을 위해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부지 10만㎡에 육박하는 전라북도 내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가 될 전망으로 2000여 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고용 관행에 따라 쿠팡은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하고 성별과 연령에 따른 고용 격차 해소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 30개 도시에 100여 개의 독립된 물류센터를 설립해 지역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 물류 인프라에 대규모 투자를 지속한 결과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70%는 쿠팡 배송센터로부터 10Km 내에 거주하고 있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는 “전라북도, 완주군과 함께 새로운 물류센터를 설립하고 수천 개의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역 경제에 투자하고, 국내 전역에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항상 쿠팡의 우선 과제였다. IPO를 통한 글로벌 자금 유치로 국내 모든 지역에 투자와 지역사회와의 공동 성장을 크게 확대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Tag
#쿠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