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차세대 mRNA 백신개발' 위해 공동개발연구 착수
제넥신, '차세대 mRNA 백신개발' 위해 공동개발연구 착수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7.1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알루론산 LNP 적용
사진= 제넥신
사진= 제넥신

[증권경제신문=김지은 기자] 제넥신(095700, 대표 성영철)은 화이바이오메드·포항공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기존 차세대 mRNA 백신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제넥신 관계자는 "이번 연구개발 협약은 기존 개발된 mRNA 백신의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온 체내 안정성 등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디자인과 차세대 전달시스템을 갖춘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발생한 기술 및 지적재산권 등 연구 결과물은 3자가 공동 소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넥신과 함께 공동연구개발을 주도하게 될 한세광 화이바이오메드 대표이사는 모더나 창립자인 로버트 랭거 메사추세츠공대(MIT) 교수팀과 협력연구를 수행했던 나노의약 전문가이며 오승수 포항공대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모더나의 과학 자문을 맡고있는 하버드의대 연구팀 출신으로 알려져있다.

오승수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예방 백신에 사용되는 mRNA의 디자인 및 세부 엔지니어링을 통해 백신의 예방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며 화이바이오메드는 기존 LNP(지질나노입자)가 가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mRNA 백신 전달용 LNP 플랫폼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넥신은 기존 코로나19 DNA 예방 백신을 개발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 기관과의 협력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개발 예정인 차세대 mRNA 백신은 히알루론산 지질 전달체를 이용해 mRNA 백신을 효과적으로 체내에 전달할 수 있는 '차세대 mRNA백신'으로 투여 편이성을 고려해 주사제뿐만 아니라 비강 투여도 가능한 제형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비강투여시 제넥신의 핵심 파이프라인인 GX-I7(지속형 인터루킨-7)과 병용투여함으로써 백신이 투여된 점막 부위의 면역반응을 극대화해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는 “DNA 백신과 mRNA 백신은 둘 다 핵산 기반의 백신으로, 직접 감염원을 다루지 않아 안전성이 우수하고 저비용으로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다”며 “제넥신은 향후 엔데믹 코로나 시대 등 미래 감염병을 대비한 다양한 백신 기술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