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도시정비사업 수주 '3조 클럽' 달성
대우건설, 도시정비사업 수주 '3조 클럽' 달성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11.0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주공5단지 재건축·대구동구43구역 재개발 동시 수주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 업계 1위
과천주공5단지 문주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제공)
과천주공5단지 문주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대우건설(047040, 대표 김형·정항기)이 지난 6일 과천주공5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과 대구 동구43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부문 수주액 3조원을 돌파했다. 대우건설이 도시정비사업부문에서 한 해 3조원 넘게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천주공5단지 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지난 6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해 전체 조합원 826명 중 441명이 총회에 직접 참석했으며, 부재자 투표를 포함한 전체 783표 중 487표(62.1%)를 득표한 대우건설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과천주공5단지 재건축사업은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6번지 일대에 총 1260세대, 지하3층~지상 35층 아파트 9개동과 상가 및 부대복리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금액은 4299억원(VAT 제외)이다. 

대우건설은 하이엔드 브랜드를 적용해 단지명을 '써밋 마에스트로'로 제안했다. 또 현재 과천지역에서 유일하게 중대형 평형으로만 이루어진 과천주공5단지를 재건축 후에도 소형평형이 없는 100% 중대형평형으로만 설계해 단지의 희소성을 높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과천지역의 성공적인 사업경험과 조합원 니즈를 정확히 파악한 사업조건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 같다"며 시공사 선정 소감을 전했다.

같은 날 대구시 동구 신천동 502-1번지 일대에서 진행된 '대구 동구43구역' 재개발사업도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총 1944세대, 지하3층~지상27층 아파트 21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며, 대우건설은 현대건설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총 공사비는 4829억원(VAT 제외)이며, 이 중 대우건설의 지분은 45%(2173억원)이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올해 △흑석1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상계2구역 재개발 △남양주 진주아파트 재건축 △창원 신월3구역 재건축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대구 내당시영아파트 재건축 △용인 수지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의왕 부곡다구역 재건축 △대전 성남동3구역 재개발 △파주1-3구역 재개발 △노량진5구역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과천 주공5단지 재건축 △대구 동구43구역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총 13개 프로젝트 시공권을 획득하며 3조 5867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현재 원주 원동주공 재건축과 불광1구역 재건축사업 입찰에도 참여 중이며, 해당 사업 시공사선정총회가 올해 안에 열릴 것으로 보여 수주 규모는 더욱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대우건설의 수주 실적 중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리모델링사업을 재개했다는 것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4월 리모델링사업 전담팀을 신설해 12년 만에 리모델링사업 입찰에 참여했으며, 2건의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했다. 리모델링팀은 연간 3~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벽식구조 아파트를 국내 최초로 리모델링한 경험(워커힐 푸르지오)을 바탕으로 시공 기술을 개선하고 설계 상품을 개발해 사업의 수익성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은 조합원이 직접 투표로 시공사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해당 사업 분야에서 3조 이상 수주고를 올린 것은 대우건설 주거 상품의 우수성과 브랜드 위상을 소비자들에게 인정받은 것"이라며, "업계 최고 수준의 정비사업 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우건설을 선택해준 조합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완수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힘을 모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