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잠수함용 메탄올 개질 플랜트 인도 성공
대우조선해양, 잠수함용 메탄올 개질 플랜트 인도 성공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1.2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 개질 및 수소 분야 기술력 입증, 잠수함 운용 능력 향상 기여
대우조선해양이 우리기술로 독자 설계 건조한 해군의 첫 번째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우리기술로 독자 설계 건조한 해군의 첫 번째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 (사진=대우조선해양)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방위산업 분야 기술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4일 대우조선해양(042660)은 시흥R&D캠퍼스에서 ‘잠수함 연료전지용 메탄올 수증기 개질(改質) 플랜트’ 인도식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대우조선해양이 인도한 플랜트는 ‘잠수함 연료전지용 메탄올 수증기 개질 기술’ 이 적용된 제품으로 메탄올과 물을 통해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우리 해군과 관련 기관들은 이번 연구가 한국 잠수함의 작전 성능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평가하고 있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은 연료 개질 및 수소 정제 기술 분야에서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료전지는 발전 효율이 높고 소음과 진동이 없으며, 전기 생산 후 물 외에 별도 이물질이 발생하지 않는 대표적 친환경 발전 장치로 기존 내연기관을 대체할 차세대 동력원으로 손꼽히고 있다. 여기에 잠수함 연료 개질 기술은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주요 에너지 선진국에서 20년 이상 연구개발에 공들여 온 최첨단 기술이다.
 
이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주요 업체들과 손잡고 국방과학연구소가 보유한 핵심기술인 메탄올 개질, 수소 정제, 열원 공급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최초 고압형 메탄올 개질 플랜트를 제작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12월 시제품 제작 업체로 선정돼 에너지, 무장 등 체계 종합업체로서의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제품개발에 전념해 왔다.
 
더불어 같은 날 대우조선해양 한 관계자는 “이번 연구과제 수행으로 회사는 이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대한민국 해군의 해양주권 수호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