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9일부터 예적금 금리 최대 0.4%p 인상
신한은행, 29일부터 예적금 금리 최대 0.4%p 인상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11.2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사진=신한은행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오는 29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금리 인상으로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4.2%로, ‘신한 알.쏠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2.6%로 적용 금리가 인상된다.

또 1년 만기 ‘디딤씨앗적립예금’은 연 2.05%로, 3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은 연 1.85%로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 및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고객들의 예적금 금리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