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세계 디아스포라 네트워크 포럼' 행사 종료
'2021 세계 디아스포라 네트워크 포럼' 행사 종료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1.11.2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지난 11월 25일부터 양일간 경기도 킨텍스에서 열렸던 ‘2021 세계 디아스포라 네트워크 포럼’이 막을 내렸다. 

동북아평화연대와 경기문화재단이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많은 내빈들이 축사를 통해 포럼의 성공과 세계 디아스포라 간의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임채완 동북아평화연대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초국가주의 시대 세계 디아스포라가 각자 도생이 아닌 연대와 협력으로 상생과 번영의 길을 함께 열어가자”는 의지를 밝혔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문화다양성 가치 확산과 실천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사회를 정부가 만들어가겠다”며 “포럼이 이러한 다문화적 가치를 이해하고 발전시키는데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여러 국회의원들도 참석했다. 김경협 국회의원은 “디아스포라는 글로벌적인 연대와 통합의 중요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으며, 디아스포라 네트워크 포럼을 통해 화합의 장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고 이병훈 국회의원은 “디아스포라는 국경을 넘어 연대함으로써 전쟁 위협, 민족 분규, 인종 차별, 기후 문제 등을 헤쳐가는 존재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임종성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이 코리안 디아스포라를 넘어 글로벌 네트워크로 확장하고 지구촌 문제를 해결하는 중심축으로 성장해 나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뜻을 전했다.

포럼은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의 기조발표로 시작됐다. 이 이사장은 ‘다문화주의 시대, 글로벌 디아스포라의 포용과 연대’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첫날 사회문화 분야 6개 섹션 회의에서 국내외 학자들과 전문가들의 발표를 놓고 토론과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한편, 이번 행사는 킨텍스 그랜드볼룸 회의장과 온라인 줌회의 등을 통해 이틀에 걸쳐 진행됐으며, 모든 과정은 유튜브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