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계열 SM면세점, '코로나19' 적자 못 버티고 시내면세점 철수
하나투어계열 SM면세점, '코로나19' 적자 못 버티고 시내면세점 철수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3.2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투어, 종속회사 SM면세점 서울점 영업정지 공시…적자사업 정리 통한 손익 구조 개선 목적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하나투어가 운영하는 SM면세점이 경영난 악화를 이기지 못하고 결국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권을 반납하기로 했다. 

하나투어는 종속회사인 SM면세점 서울점의 영업을 정지한다고 25일 공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경영악화 및 적자사업 정리를 통한 손익 구조 개선이 이유다. 

SM면세점은 시내 면세점을 제외하면 현재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출국장과 제2여객터미널(T2)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인천공항 내 매장운영에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 시내면세점 영업정지로 전체 누계매출액의 감소는 불가피하나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SM면세점은 이달 초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신규 사업자 입찰에 참여했다 정부 임대료 지원에서 중견기업이라는 이유로 제외되자 막판 입찰을 포기하기도 했다. SM면세점은 인천공항공사 측에 임대료 인하를 재요청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