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4월부터 3개월 간 '무제한 유동성' 공급
한국은행, 4월부터 3개월 간 '무제한 유동성' 공급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3.26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안정 지원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한국은행이 금융시장 불안 해소를 위해 다음달부터 6월까지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으로 공급키로 했다. 이 같은 조치는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없던 전례 없는 조치다.

26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시의적절한 운영을 지원키 위해 내달부터 3개월간 일정 금리수준 하에서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RP매입 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금리는 현행 기준금리+10bp를 상한으로 매 입찰시마다 모집 금리를 공고할 예정이다. 즉, 현재 현행 금리 연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가 상한선으로 설정됐다.

아울러 이러한 대규모 유동성 공급을 뒷받침하기 위해 RP매매 대상기관을 현행 5개사에서 16개사로 확대하고 RP 매매 대상증권도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도로공사 등 공기업 발행 채권 8종을 추가했다.

이와 함께 한은은 올해 7월 이후에도 시장 상황과 입찰 결과 등을 고려해 이번 조치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