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GV80, 리콜사태 이은 내장재 '유해물질' 초과 검출
현대차 제네시스 GV80, 리콜사태 이은 내장재 '유해물질' 초과 검출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1.1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작사에 동일한 사항 재발되지 않도록 시정조치 권고
제네시스 GV80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네시스 GV80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지난해 8가지 리콜로 잡음이 여전히 일고 있는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GV80이 이번에는 실내내장재에서 두통이나 눈 따가움 등을 유발할 수 있는 톨루엔 성분이 권고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13일 국토부는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4개사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차 실내공기질을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이번 조사결과에 조사대상 중 유일하게 GV80에서만 톨루엔 권고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실내 내장재로부터 방출되는 휘발성 유해물질인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에틸벤젠, 스티렌, 벤젠, 자일렌, 아르롤레인,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8개 물질의 권고기준 충족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차량으로는 현대자동차그룹 제네시스 GV80과, G80와 현대자동차 아반테,  기아자동차 쏘렌토, K5, 한국지엠 트레일블레이져, 르노삼성 XM3 등 7개 차종으로 모든 차량에서 조사결과 기준치를 충족했지만 톨루엔 경우 GV80에서만 농도가 1742.1㎍/㎥로 권고 기준(1000㎍/㎥)을 초과했다.

특히 검사 대상차량에서는 외부 페인트칠 재작업 이력이 확인됐는데 국토부는 페인트를 빨리 마르게 하려고 재작업 중 사용된 도료의 톨루엔 입자가 차 안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국토부는 톨루엔 권고기준을 초과한 차량과 동일 형식의 차량 2대에 대해 추가 시험을 실시한 결과 2대 모두 권고기준 만족(톨루엔 농도 각각 52.4 ㎍/㎥, 246.9 ㎍/㎥)한 것으로 나와 국토부는 제작사에 도장 재작업할 때 같은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정조치를 권고하고, 해당 차종에 대한 사후조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