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 블랙이 가장 인기
LGU+, 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 블랙이 가장 인기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2.0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S21 사전개통 종료…지난 2주간 판매량 분석
자급제와 알뜰폰 조합도 인기…아이폰12 꿀조합 가입자 대비 10%↑
사진은 고객이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갤럭시 S21 개통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은 고객이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갤럭시 S21 개통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032640, 대표 황현식)는 지난 2주간의 갤럭시 S21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가 많은 기종은 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 블랙이었다고 5일 밝혔다. 대상은 1월 22일~2월 5일 사전개통 가입자 및 1월 29일~2월 5일 일반개통 가입자 를 포함한다.

지난 1월 29일 정식 출시된 3종 중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 울트라 기종의 판매 비중이 전체의 약 80%를 차지했다. 가장 인기있는 기종은 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 블랙으로 나타났다. 갤럭시 S21 팬텀 그레이, 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 실버가 뒤를 이었다.

기종과 색상 조합으로는 갤럭시 S21은 팬텀 그레이, 갤럭시 S21+는 팬텀 바이올렛, 갤럭시 S21 울트라는 팬텀 블랙이 가장 많이 판매됐다. 기종 관계없이 색상만으로는 팬텀 블랙, 팬텀 바이올렛, 팬텀 실버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색상은 팬텀 그레이, 팬텀 화이트,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 팬텀 블랙, 팬텀 실버 등 총 6종이다.

갤럭시 S21 모델은 40대 여성(13.4%)이 가장 많이 구매했고, 갤럭시 S21+는 20대 남성(13.7%), 갤럭시 S21 울트라와 울트라 512GB 기종은 모두 30대 남성(각각 17.6%, 23.7%) 고객이 가장 많았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갤럭시 S21 출시와 함께 비대면 채널 전용 할인혜택 제공은 물론 신규 결합상품과 업계 최저가 5G 요금제를 선보이는 등 고객의 부담을 줄이고 다양한 혜택을 늘렸다. 업계 최저가 5G 요금제는 월 3만7500원에 시장 대비 33% 많은 5G 데이터인 12GB를 약정 없이 쓸 수 있는 요금제다.

U+알뜰폰 또한 갤럭시 S21 출시와 함께 선보인 ‘꿀조합’ 프로모션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해 10월 아이폰12 출시와 함께 처음 선보인 꿀조합은 자급제폰을 구입한 후 U+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기간한정 특별할인 요금제는 물론 풍성한 사은품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이다.
 
LG유플러스가 갤럭시 S21 꿀조합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처음 꿀조합 프로모션을 선보였던 아이폰12 가입자 대비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입자 중 2030세대 비중이 약 69%로 가장 높았다. 일반 알뜰폰 고객 중 2030세대가 차지하는 약 50% 비율보다도 높은 수치다.

LG유플러스는 꿀조합 프로모션이 자급제폰에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의 증가에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꿀조합 프로모션 출시 전인 갤럭시 노트 20와 비교하면 갤럭시 S21 자급제에 알뜰폰 요금제 가입 고객은 약 15배 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