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 "현대차 코나EV 화재조사 결과 곧 발표할 것"…1조원대 리콜 임박
국토부 장관 "현대차 코나EV 화재조사 결과 곧 발표할 것"…1조원대 리콜 임박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2.2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LG에너지솔루션 '비용 부담 문제 명확해질 듯'
코나EV (사진=현대자동차)
코나EV (사진=현대자동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이하 코나EV)차량의 리콜 규모와 향후 조처 등이 곧 공개될 예정이다.

22일 국토부 변창흠 장관은 이날 국토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나EV’ 차량 화재에 따른 리콜과 관련해 “조사가 거의 마무리 됐고 조만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국토부는 원인 모를 화재가 연이어 발생한 현대자동차 ‘코나EV’ 문제와 관련해 지난 2019년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차량 결함 조사를 지시했다.

이후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10월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를 자발적으로 실시했지만 화재는 국내외 등으로 꾸준히 이어졌고, 소비자들의 우려 속에 재조사가 착수됐었다.

특히 이날 변 장관은 앞서 현대자동차의 BMS업데이트 등 자발적 리콜과 관련해 불충분했다는 취지를 언급하기도 했다.

즉, 이번 화재 원인이 단순 업데이트만으로는 불충분했다는 것으로 해석돼 배터리 교체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리콜 규모는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는 바로는 지난 2017년 9월에서 2020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000대 배터리 전량 교체로 가닥을 잡고 있는데 이를 통해 약 1조원 수준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토부 결과에 따라 현대자동차와 배터리 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간의 리콜 비용 분담 문제도 명확하게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