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석래 3051억원 증가·이재용 6000억 증발, 그룹총수 '주식평가액' 희비
효성 조석래 3051억원 증가·이재용 6000억 증발, 그룹총수 '주식평가액' 희비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4.0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그룹 총수 주식보유액 1월 대비 3조원 증가…효성 조현준 첫 1조클럽 가입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우) (사진=효성그룹·뉴시스)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우) (사진=효성그룹·뉴시스)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올해 1분기 국내 50대 그룹 총수들의 주식재산은 3조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내놓은 분석에 따르면 50대 그룹 총수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총수 41명의 주식자산이 올해 1월 75조 8183억원에서 3월 말 79조 1344억원으로 3조 3161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총수 중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의 주식평가액 경우 올해 초 3886억원에서 3월 말 6937억원으로 78.5%(3051억원)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감율을 기록했다.

뒤를 이어 ‘조카의 난’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금호석화 박찬구 회장이 올해 초 3079억원에서 75.5% 증가한 3월 말 5405억원을 기록해 2번째로 높았고,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이 1815억원으로 57.3% 늘었다.

이어 조현준 효성 회장이 54.6% 증가한 1조원을 기록하며 ‘주식 1조클럽’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반면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의 주식은 오히려 10.1% 감소해 올해 초 대비 2602억원 줄어들었고, 뒤를 이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89억원 감소한 2218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주식평가액 감소액의 최고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올해초 9조 5747억원에서 3월 말 8조 9255억원으로 무려 6492억원(6.8%)가 줄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