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KAIST에 300억 기부
중흥그룹, KAIST에 300억 기부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7.1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브레인시티 '반도체 연구센터' 발전기금 약정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오른쪽)과 이광형 KAIST 총장이 19일 대전 KAIST 학술문화관 존해너홀에서 열린 평택 브레인시티 반도체 연구센터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오른쪽)과 이광형 KAIST 총장이 19일 대전 KAIST 학술문화관 존해너홀에서 열린 평택 브레인시티 반도체 연구센터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흥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중흥그룹(회장 정창선)은 19일 대전 KAIST를 방문해 국가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반도체 인재 양성 요람이 돼달라며 KAIST(총장 이광형)에 평택 브레인시티 반도체 연구센터 발전기금으로 300억 원을 약정했다.

중흥그룹은 브레인시티 내에 조성될 200억 원 상당 교육연구동을 건설해 현물로 기부하고, 인재 양성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현금 100억 원을 KAIST에 쾌척한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기술패권주의 시대 세계와 경쟁하며 앞서 나가려면 과학기술 인재를 키워야 한다"며, "젊은 과학자들이 무한한 연구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폭넓게 지원하면, 그들이 성장해 수만 명을 먹여 살리는 인재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부라는 게 마음이 있어도 쉽게 실천하기 어려운 것이지만, 결과적으로는 미래를 위한 가장 확실한 투자"라며, 약 483만㎡(146만평) 규모로 추진 중인 초대형 첨단복합미래도시인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과 산·학과 지자체가 성공적인 협력 모델을 구축해 K반도체 도약을 추진해가는 길에 이번 기부가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KAIST는 경기도 평택시 브레인시티 내 캠퍼스 부지에 'KAIST 반도체 연구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다. 산·학과 지자체가 협력해 특화된 반도체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 14일 삼성전자, 평택시와 함께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