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 착수
셀트리온,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 착수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8.0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와 mRNA 백신 개발 계약 체결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 대응 가능한 '차세대 백신' 개발 목표
사진= 셀트리온
사진= 셀트리온

[증권경제신문=김지은 기자] 셀트리온은 미국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이하 트라이링크, TriLink BioTechnologies)와 차세대 mRNA(메신저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트라이링크는 미국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mRNA 플랫폼 기반 위탁개발 및 생산업체(CDMO)로 mRNA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고유의 벡터 및 3세대 캡핑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트라이링크는 독자적인 캡핑 기술 등을 활용해 셀트리온에 임상 1상과 2상을 진행할 수 있는 후보물질과 바이러스 주형, mRNA 공정 기술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트라이링크에서 확보한 물질과 공정 기술 등을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백신을 독자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동시에 자체 보유한 특허 기술을 이용한 mRNA 플랫폼 개발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트라이링크와 협업해 현재 유행하거나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바이러스에도 적용 가능한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며 "셀트리온의 자체 mRNA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분야의 신약 개발에도 적용해 신약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