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생활비 세계 15위…수입 식료품·공산품 비싸고 홈서비스 낮아
서울 생활비 세계 15위…수입 식료품·공산품 비싸고 홈서비스 낮아
  • 전지혜 기자
  • 승인 2016.07.12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생활비가 세계에서 15번째로 많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은 홍콩, 싱가포르, 도쿄 등 상위 5위 안에 든 아시아 주요 도시들보다도 글로벌 브랜드의 수입 식료품이나 공산품, 유아·아동 관련 용품의 가격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가사도우미, 세탁 등과 같은 홈서비스 비용은 낮았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 머서가 12일 발표한 '2016 해외주재원 생활비(Cost of Living)' 조사 결과 서울은 15번째로 생활비가 많이 드는 도시였다.

이 조사는 전 세계 5개 대륙 209개 도시의 음식, 의류, 생필품, 교통, 주거 등 200여개 품목의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을 조사하여 도시 물가 순위를 비교한 것이다.

조사 결과 식생활의 글로벌화 영향으로 최근 소비가 늘어난 스파게티, 버터, 치즈와 같은 수입 식료품의 가격이 아시아 주요 도시들에 비해 높았다. 스파게티면 1kg 가격은 9000원으로 홍콩 5474원에 비해 39%가 비쌌다. 버터와 치즈 가격은 500g 기준으로 서울이 각각 1만5800원과 3만2000원으로 싱가포르 9957원과 2만8398원 보다 각각 37%, 11% 비쌌다.

와인, 수입 맥주나 커피도 서울이 비쌌다. 와인 한 병이 서울에서는 3만6000원으로 싱가포르의 3만6797원에 비해 약간 저렴했지만 홍콩의 2만4871원과 도쿄의 2만6801원에 비해 각각 31%, 26% 비쌌다. 수입 맥주는 서울이 3200원으로 도쿄 2383원 보다 26% 비쌌고, 원두커피는 500g 기준 서울이 3만9000원, 도쿄가 2만5169원으로 36% 비쌌다.

과일이나 고기 값도 비쌌다. 실제 오렌지, 사과, 바나나 등의 과일 가격은 홍콩이나 싱가포르에 비해 높았다. 서울에서는 1kg당 오렌지 6619원, 사과 9259원, 바나나 4975원인데 반해 홍콩에서는 각각 4292원, 3591원, 1893원이었다.

한편 수입 이유식은 4832원으로 도쿄의 2배가 넘었으며, 아기기저귀는 2만8753원으로 홍콩에 비해 43%가 비쌌다. 아동 의류의 경우도 서울이 싱가포르 대비 평균 40%가 비쌌다.

엔진 오일이나 휘발유의 가격은 서울이 홍콩보다는 낮았으나 도쿄보다는 리터당 6%, 29%가 더 높았다.

한편 서울은 홈서비스 관련 비용이 가장 낮은 도시였다. 서울에서 청소도우미를 한 시간 사용할 경우 1만500원이었다. 반면 홍콩은 1만1262원, 싱가포르는 1만5584원, 도쿄는 2만8256원이었다. 또한 베이비시터는 시간당 서울이 9250원이었고, 홍콩은 1만89원, 싱가포르 1만5584원, 도쿄는 2만4364원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홍콩이 세계에서 해외주재원 생활비가 가장 많이 드는 도시로 꼽혔다. 이어 2, 3, 4, 5위는 각각 루안다, 취리히, 싱가포르, 도쿄가 차지했다. 반면 해외주재원이 가장 낮은 비용으로 체류할 수 있는 도시는 나미비아의 빈트후크였다.

서울 대비 아시아 주요 도시별 상품 가격 비교표. <제공=머서코리아>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