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네트워크 정당' 변신…비노 "친노 유리한 당 재편 아니냐"
野 '네트워크 정당' 변신…비노 "친노 유리한 당 재편 아니냐"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5.07.2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오프라인 결합한 '네트워크 정당' 건설 필요성 강조

새정치민주연합이 연내 온라인 당원 가입이 가능토록 하는 시스템 구축하기로 하는 등 네트워크 정당으로의 변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비노 진영에서는 친노·주류 진영에 유리하게 당의 구조를 바꾸기 위한 포석이라는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어 자칫 '2차 모바일 투표 갈등'으로 비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표는 줄곧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네트워크 정당 건설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이를 위해 취임 직후 '네트워크 정당 추진단'(단장 최재성 의원)을 설립하기도 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공식사이트

인터넷을 활용해 국민 참여를 유도하는 것은 물론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젊은층을 대거 유입시켜 당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다.

특히 문 대표는 최근 홍종학 디지털소통본부장에게 온라인 당원가입 시스템의 연내 도입을 지시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휴대전화를 통해 입당을 위한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정당법 개정안(최민희 의원 발의)이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됐다. '스마트폰 세대' 젊은층을 대거 당에 끌어모을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셈이다.

이와 함께 홍 본부장과 문용식 디지털소통위원장 등을 중심으로 추진해 온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사업도 조만간 완료될 예정이다.

홍 본부장은 "기존 당 홈페이지가 일방적 소통공간이었다면, 플랫폼은 누구나 뛰어놀며 당에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비노 진영은 당 현대화나 젊은층 참여 확대를 위해 네트워크 정당이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을 하면서도 이런 움직임이 결국은 친노에 유리한 구조로 당을 재편시키는 것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비노 진영은 온라인 가입 당원들이 늘어날수록 총선·대선을 앞두고 각종 당내 경선에서 선거인단 구성이 친노에 유리해진다며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