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與 오픈프라이머리 어느 당이 개혁적인지 토론하자"
문재인 "與 오픈프라이머리 어느 당이 개혁적인지 토론하자"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5.07.2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득권 지키기에 불과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오픈프라이머리 도입 주장에 "여야 공동 토론회를 개최해 과연 어느 당의 방안이 합헌적이고 개혁적인지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표는 27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의 방안처럼 모든 정당, 모든 지역에 일률적으로 실시하는 것은 정당의 자율성을 침해하고, 정치 신인에게 균등한 기회를 부여하는 보완책이 없으면 기득권 지키기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또 "오픈프라이머리는 공천권을 국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우리 당이 자체적으로 국민경선이라는 이름으로 실시해온 경선제도"라고 설명했다.

문 대표는 "공천 방법의 개혁보다 근본적이고 중요한 것은 정치개혁안이다"며 "국민의 투표 절반이 사표가 되고 지역주의 정치구도를 심화시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행 승자독식의 선거제도를 혁파하고 선거의 비례성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