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여행·힐링 VR콘텐츠 시청자 수 2019년 대비 204%↑
LGU+, 여행·힐링 VR콘텐츠 시청자 수 2019년 대비 204%↑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3.0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스쿠버다이빙 인기…모바일 데이터 사용량도 27% 증가
사진은 모델들이 U+VR 앱의 여행·힐링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은 모델들이 U+VR 앱의 여행·힐링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032640, 대표 황현식)는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해 U+VR앱에서 ‘여행·힐링’ 콘텐츠를 본 시청자 수와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크게 늘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U+VR앱에서 제공하는 VR콘텐츠의 카테고리별 월평균 시청자 수는 전년 대비 △여행·힐링 204% △영화·공연 144% △스타·아이돌 124% 순으로 성장했다.

특히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확산한 지난해 1분기에는 직전분기대비 월평균 시청자 수가 193%나 늘어나기도 했다. 이 같은 수치는 해외 여행이 불가능해지고 외출도 자유롭지 못한 환경에서 가상현실로 여행의 아쉬움을 달래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행·힐링’ 영상들 중에서도 국내 여행에서는 독도의 곳곳을 VR영상에 담은 ‘독도’, 해외 여행에서는 필리핀 세부의 바닷속 생물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스쿠버다이빙 시리즈 하이라이트’가 가장 많이 본 콘텐츠로 꼽혔다.

한편 VR콘텐츠 시청자 수가 확대되면서 U+VR 이용자들의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도 전년 대비 27% 늘어났다. U+VR 이용자들은 평일에는 오후 7시, 주말에는 정오에 VR콘텐츠를 주로 시청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