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 참여
신한카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 참여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04.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선언식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과 최재훈 신한카드 Multi Finance그룹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지난 1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선언식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과 최재훈 신한카드 Multi Finance 그룹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지난 14일 열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선언식에서 보유 차량 100%를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선언했다고 15일 밝혔다.

‘K-EV100’이란 민간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을 오는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단계적으로 이행하는 프로젝트다. 

향후 신한카드는 자사 영업용 차량은 물론, 장기렌터카·오토리스 차량까지 모두 전기·수소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 ‘신한 MyCar’ 플랫폼을 활용해 차별화된 전기차 전용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재훈 신한카드 Multi Finance 그룹장은 “미래형 모빌리티로 빠르게 전환하는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신한카드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은 물론 국내 무공해차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