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전기車 2륜→4륜 구동장치 '세계최초' 개발
현대트랜시스, 전기車 2륜→4륜 구동장치 '세계최초' 개발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5.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GMP시스템 적용, 신규 출시 '아이오닉5'부터 적용
사진은 아이오닉5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사진은 아이오닉5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로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달부터 양산에 들어갔다.

12일 현대트랜시스에 따르면 이번에 세계최초로 개발한 ‘전기차 AWD용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의 감속기에 부착해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하는 장치다.

AWD(상시사륜구동)가 필요한 눈길이나 험로 주행상황이 아닌 고속주행시에는 보조 구동축의 연결을 끊어 2WD로 전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에 따라 불필요한 동력 손실을 줄이고 효율을 약 6%~ 8% 향상시켜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획기적인 시스템이다. 또한 탑재성이 용이하도록 상품성을 개선해 전기차의 공간활용도도 높일 수 있다.

무엇보다 이번 개발은 현대트랜시스가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시대로의 기술 진화를 알린 첫 번째 신호탄이라고 볼 수 있다.

기존에 내연기관용 AWD 디스커넥터기술은 있었지만, 전기차용으로 개발한 것은 현대트랜시스가세계 최초로 이 기술은 현대차의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적용되며 아이오닉5에 최초로 탑재된다. 

이에 전기차 감속기 개발담당자는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세계최고 수준으로 높이면서 동시에 차량 주행성능을 확보한 핵심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제품 (사진=현대트랜시스)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제품 (사진=현대트랜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