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코스닥 신규 상장 "한국 맥주 ‘제3의 물결’ 주도할 것"
제주맥주, 코스닥 신규 상장 "한국 맥주 ‘제3의 물결’ 주도할 것"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5.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맥주,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서 상장 기념식 가져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열린 '제주맥주'의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IR협의회 부회장 김현철, 코스닥 부이사장 홍순욱, 제주맥주 대표이사 문혁기, 대신증권 대표이사 오익근, 코스닥협회 전무 정진교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열린 '제주맥주'의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IR협의회 부회장 김현철, 코스닥 부이사장 홍순욱, 제주맥주 대표이사 문혁기, 대신증권 대표이사 오익근, 코스닥협회 전무 정진교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제주맥주(대표 문혁기)는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시장 신규 상장 기념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제주맥주는 맥주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기업으로, 지난 2017년 ‘제주 위트 에일’을 시작으로 차별화된 제품과 콘텐츠로 크래프트 맥주 대중화에 앞장섰다는 평을 받는다. 이후 2020년 총판매매출 335억을 달성, 연평균 148%의 성장률을 보이며 크래프트 맥주 시장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제주맥주는 공모자금 대부분을 R&D강화에 투자, 해외 시장에 진출하며 한국 맥주업계 ‘제 3의 물결’을 선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미국, 유럽 등에서 크래프트 맥주가 해당 국가 맥주 시장의 성장을 주도한 것처럼 국내 크래프트 맥주 산업을 메인 스트림으로 이끌어내겠다는 목표다.

또한 브루클린 브루어리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글로벌 유통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제주맥주가 가진 경쟁력 중 하나다. 제주맥주는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동남아 시장을 먼저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맥주는 앞서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1447개 기관이 참여해 1356.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공모가를 희망 범위(2600원~2900원) 상단을 초과한 32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이어 13일부터 14일까지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1748.25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테슬라 요건(이익미실현 특례) 상장 기업 중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공모 금액은 약 268억 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792억 원이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제주맥주의 상장은 대기업 맥주, 수입맥주가 주도하는 99%의 시장을 깨는 1%의 도전이며, 한국 맥주 시장의 변곡점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커피 산업이 고품질의 다양한 선택지들을 모두가 향유할 수 있는 시장으로 바뀌었듯이 크래프트 맥주 문화를 모두가 향유하는 맥주업계 ‘제3의 물결’이 제주맥주의 주도로 찾아올 것”이라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