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수원 영통 삼성태영 리모델링 사업 수주
포스코건설, 수원 영통 삼성태영 리모델링 사업 수주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6.2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벽적골 공원과 어우러져 수원 최고 명품 단지로 재탄생
영통 삼성태영 리모델링사업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영통 삼성태영 리모델링 사업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이 지난 26일 비대면 전자총회로 개최한 '수원 영통지구 삼성태영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참석조합원 507명 가운데 490명의 찬성을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969-1에 위치한 삼성태영아파트는 지난 1997년 지어져 올해로 24년 된 단지로, 수평 및 별동 증축을 통해 기존 832세대에서 956세대로 새로이 거듭난다. 이 중 124세대는 일반분양되며, 준공은 2028년 초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이 97%에 달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은 재건축 못지않은 다양한 특화설계 때문으로 풀이된다.

포스코건설은 고층부 및 지상부 커뮤니티 시설을 약 4.6배 늘렸고, 미적 효과를 증진시킨 측벽 디자인, 웅장함이 돋보이는 문주 디자인 등 뛰어난 외관을 특화해 선보인다.

기존 지상주차장은 공원화해 6개 테마가든과 벽적골공원과 연계된 친환경 커뮤니티를 만들고 지하 3개 층의 주차장을 만들어 세대당 약 1.47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으로 입주민들 편의성이 대폭 개선된 새로운 단지로 재탄생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은 총 18개 단지, 1만6680세대 리모델링 실적을 보유했으며, 리모델링 법규 정비 이후 국내 최초로 착공한 개포우성 9차 아파트가 올해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가락쌍용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또 지하주차장 터파기 공사와 추가 증축되는 부분이 아래위로 동시에 이뤄지는 주동부 코어 탑다운 공법, 층간소음 저감기술, 리모델링 증축 확장부 접합 기술 등 건설업계 최고 리모델링 신기술 및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회사 사업추진능력과 진정성을 믿고 지지해 주신 만큼, 리모델링분야에서 풍부히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원 최고 명품 단지 건설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