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혹서기 건설현장에 '워터보이' 도입
쌍용건설, 혹서기 건설현장에 '워터보이' 도입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7.2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그랜드앰배서더 서울' 리모델링 현장 보건관리자가 얼음물 탱크를 등에 맨 '워터보이'로 변신해 현장 곳곳을 다니며 현장에서 지급한 쿨스카프를 착용한 근로자들에게 시원한 물을 제공해 주고 있다. (사진=쌍용건설 제공)
서울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그랜드앰배서더 서울' 리모델링 현장 보건관리자가 얼음물 탱크를 등에 맨 '워터보이'로 변신해 현장 곳곳을 다니며 현장에서 지급한 쿨스카프를 착용한 근로자들에게 시원한 물을 제공해 주고 있다. (사진=쌍용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쌍용건설(대표 김석준) 현장에 얼음물 탱크로 무장한 '워터보이'가 등장했다.

현장 보건안전 관리자가 역할을 담당하는 워터보이는 폭염이 한창인 낮 시간대를 이용해 현장 곳곳을 찾아 다니며 폭염에 지친 근로자들에게 시원한 얼음물과 식염포도당, 쿨스카프, 아이스조끼 등을 지급하고 있다.

또 이와는 별도로 모든 국내 현장에는 근로자 쉼터와 언제든 얼음을 이용할 수 있는 야외제빙기, 냉풍기, 이동식 에어컨, 무중력 간이침대 등이 마련돼 있으며, 가장 더운 오후 시간에는 현장 별로 아이스크림 또는 수박 화채를 제공하기도 한다.

언제든 손쉽게 손을 씻을 수 있도록 현장 곳곳에 개수대를 설치해 폭염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혹서기 취약 근로자들을 위해서는 작업 투입 전 체온과 혈압 등을 측정하는 간이 건강상태 확인 서비스도 실시 중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회사 최대 관심사는 직원과 근로자 안전과 건강"이라며 "각 현장 상황에 맞춰 탄력적인 작업시간 운영과 충분한 휴식시간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혹서기에 발생할 수 있는 열사병, 질식, 식중독 등을 예방하기 위한 여름철 현장 '안전보건관리 체크리스트'와 '혹서기 안전·보건 가이드라인'도 적용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