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자회사 프레스에이, 총 115억원 규모 투자 유치
데브시스터즈 자회사 프레스에이, 총 115억원 규모 투자 유치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1.12.2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데브시스터즈 제공)
(사진=데브시스터즈 제공)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데브시스터즈(대표 이지훈·김종흔)는 개발 자회사 ㈜프레스에이(대표 정혁)가 총 115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프레스에이가 발행한 전환상환우선주 115억원을 데브시스터즈를 비롯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등이 인수에 참여하면서 결정됐다. 

프레스에이가 진행 중인 개발 프로젝트 세이프하우스(가제)는 이용자 스스로 맵을 창작하고 대회를 개회하거나 개입할 수 있는 등 기존 배틀로얄 슈팅게임과 달리 콘텐츠 생산에 특화된 특징이 있어 투자자들의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또한 함께 개발중인 ‘쿠키턴: 오픈스매쉬(가제)’는 쿠키런 IP를 바탕으로 개발되고 있어 성공 가능성이 높다. 

프레스에이는 이번에 확보된 자금을 기반으로 해당 게임들의 개발 및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