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폭우 피해 지원···카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BC카드, 폭우 피해 지원···카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8.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BC카드(대표 최원석)는 중부지방 폭우 피해 고객 및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카드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 받을 수 있다. BC카드로 결제한 일시불, 할부,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금액이 대상이다. 

신청방법은 관할 지역 행정관청에서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 받은 후 BC카드 콜센터를 통해 오는 12일부터 9월 16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이번 금융지원에는 SC제일은행, IBK기업은행, DGB대구은행, BNK부산은행, BNK경남은행, BC바로카드 등 6개 BC카드 회원사가 참여한다.

김용일 고객사본부장(상무)은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피해 고객 및 가맹점주들에게 힘이 되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