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의혹' 이웅렬 코오롱 전 회장, "죄송합니다" 영장심사 '구속 기로'
'인보사 의혹' 이웅렬 코오롱 전 회장, "죄송합니다" 영장심사 '구속 기로'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6.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속 여부 이르면 늦은밤 결정될 듯
이웅열 코오롱 전 회장 / (사진=뉴시스)
이웅열 코오롱 전 회장 /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의혹에 연루돼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웅렬 전 코오롱 회장이 구속 기로에 섰다.

30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검찰이 인보사 의혹과 관련해 이 전 회장에 대한 약사법 위반, 사기, 자본시장법 위반, 배임 혐의 등으로 청구한 구속영장에 대한 영장심사가 진행된다.

앞서 이 전 회장의 영장실질심사는 지난 29일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이 전 회장의 개인사정으로 인해 하루 연기된 이날 열리게 됐다.

영장심사에 앞서 이른 시각 법원에 출석한 이 전 회장은 인보사를 믿고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짤막한 말만 남긴 채 황급히 법정으로 향했다.

일단 이 전 회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17년 코오롱생명과학은 세계 최초로 유전자 세포를 이용해 골관절염 치료제를 개발했다며 인보사케이주를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코오롱생명과학 측은 ‘연골세포’ 성분으로 허가를 받아놓고, 실제론 ‘신장세포’가 제조에 쓰인 걸로 드러나 파장이 일었다. 특히 ‘신장세포’는 종양을 유발할 수 있어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 약재로 사용이 금지된 물질이기 때문이다.

이에 식약처는 곧바로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등 코오롱 임직원들이 잇따라 재판에 회부됐다.

또 이 전 회장은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사기 의혹도 함께 받고 있는데 코오롱생명과학 계열사로서 인보사 개발을 주도했던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의 식약처 허가에 힘입어 2017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바 있다.

하지만 식약처에 제출한 허위 자료를 이용한 증권 신고서로 약 2천억원의 청약을 유인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역시 함께 수사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