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韓‧美 우호증진 기여로 공로패 수상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韓‧美 우호증진 기여로 공로패 수상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11.1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왼쪽)이 한미재계회의로부터 공로패를 수여받고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모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왼쪽)이 한미재계회의로부터 공로패를 수여받고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모습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민국과 미국의 재계 교류를 통한 양국 우호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미재계회의(Korea-US Business Council)로부터 공로패를 받았다.

한미재계회의는 한국의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미국 상공회의소(US Chamber of Commerce)가 공동 주최하는 양국 간 민간 차원의 최고 경제협력 논의 기구로 1988년 창설 이래 한미 통상 현안에 대한 공동대응과 경제협력 강화에 기여해왔다.

한미재계회의 제32차 총회가 지난 17일, 18일 이틀간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된 가운데 지난 2013년부터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맡아 오다 지난해 4월 작고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공로패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총회는 조양호 회장 추모영상 상영 후 공로패를 대신 받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한국과 미국의 재계를 대표하는 기구인 한미재계회의에서 선친의 공로를 인정해 감사하다”면서“선친이 한미 재계 교류와 발전을 위해 기여하신 일들과 정신을 잘 계승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양호 회장은 살아 생전 적극적으로 양국 경제계 가교 역할을 수행해 두 나라 간 상생발전과 우호증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난 1998년 외환위기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미국 보잉사의 항공기 27대를 구매한 것은 한미 기업 간 우호 협력의 선례가 됐다.

또한 지난 2000년 대한항공을 포함한 미국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아에로멕시코 등 4개 항공사가 참여한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출범을 주도했다. 특히 델타항공과의 오랜 협력을 기반으로 2018년 5월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를 시작해 두 항공사의 동반 성장 기틀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