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안양·원주 동시 수주
대우건설, 안양·원주 동시 수주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6.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2건 동시수주로 총 1조 3222억원 달성
대우건설이 평촌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사업에 제안한 '푸르지오 르 디아망'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평촌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사업에 제안한 '푸르지오 르 디아망'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대우건설(047040, 대표 백정완)이 지난 18일 안양 '평촌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사업'과 원주 '원동 다박골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동시에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안양과 원주에서 각각 열린 시공사선정총회에서 조합원 과반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 해당 사업의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두 사업지를 합치면 총 2527세대 규모로, 수주액은 약 5148억원(당사분 기준)이다.

평촌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일대에 위치한 지하 1층~지상 23층 규모 아파트 870세대를, 지하 3층~지상 26층 규모의 아파트 1000세대로 수평·별동 증축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3200억원이며, 대우건설이 1기 신도시에서 수주한 첫 번째 리모델링사업이다. 대우건설은 단지명을 '푸르지오 르 디아망'으로 제안하고 평촌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원동 다박골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강원도 원주시 원동 일원에 지하 4층~지상 29층, 총 18개 동 아파트 1527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것으로 대우건설은 중흥토건(대표 이경호)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총 공사비는 3246억원이며, 이 중 대우건설의 지분은 60%(1948억원)이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단지명을 '원주 푸르지오 엘센트로'로 제안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총 5건의 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됐으며, 현재까지 약 1조 3222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특히 6월에만 '대전도마변동13구역 재개발'과 '서초아남 소규모재건축'을 포함해 4건의 사업을 수주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마수걸이는 늦었지만 연초 계획대로 정비사업 수주를 추진 중"이라며, "하반기에도 우량사업을 선별 수주해 4조원에 육박했던 전년도 실적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현재 △강동구 고덕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수원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송파구 거여5단지 리모델링 △도봉구 창동1구역 가로주택정비 등 4건의 입찰을 완료했으며, 시공사선정 총회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