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 프리콘 적용
현대엔지니어링,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 프리콘 적용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7.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로렌즈·3D 스캐닝·IOT 센서 등 첨단 기술 활용
현대엔지니어링 지식산업센터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 스카이브릿지 건설에 적용한 스마트기술 '홀로렌즈' 적용 화면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지식산업센터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 스카이브릿지 건설에 적용한 스마트기술 '홀로렌즈' 적용 화면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대표 홍현성)이 지식산업센터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 스카이브릿지 건설을 위한 프리콘(Pre-construction) 과정에 최첨단 스마트건설기술을 대거 적용했다고 13일 밝혔다.

프리콘이란 본격적인 시공에 앞서 시공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사전 검토하는 과정들을 통칭하며, 특히 원가, 일정 등 시공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제반 사항들을 사전 검증해 건설 프로젝트가 계획에 따라 수행되도록 기술안전성을 제고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스카이브릿지' 제작 및 설치 정확성, 시공성,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홀로렌즈 △3D 스캐닝 △IOT 센서 등 첨단 스마트 기술을 적용했다.

스카이브릿지는 건축물과 건축물 사이 공간을 잇는 구조물로서 최근 최고급 랜드마크 건축물 대명사로 각광받으며 아파트 및 지식산업센터 등으로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스카이브릿지는 일반적으로 지상 저층에서 조립해 고층으로 들어올려 설치하는 방식이 활용되며, 최초 조립시 수백장에 달하는 도면 검토와 주요 자재 접합 관리가 매우 중요한 고난이도 공사로 정밀한 시공 기술력이 필수적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에 설치 중인 스카이브릿지는 길이 36m, 폭 11~17m, 높이 9m에 무게만 400톤에 달하며, 설치 높이로 따지면 국내에서 가장 높은 지상으로부터 110m 높이에 설치된다.

이번 스카이브릿지 설치에 적용한 홀로렌즈 기술로 기존 수백장에 달했던 시공 도면을 일일이 검토할 필요 없이, 도면을 측량 연계 VR·MR 기기를 통해 현실 구조물과 겹쳐봄으로써 한눈에 모든 접합과 부재 현황을 누락, 오차없이 관리 가능하게 됐다. 

또 3D 스캐닝 기술을 통해 스카이브릿지 구조물 변위 여부를 사전에 정밀하게 파악하고, 건축물과 스카이브릿지 접합부 정합성을 철골 구조물을 직접 인양하기 전 3D 모델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공 정확도를 극대화하고 안전사고 리스크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

IOT 센서 기술은 기존 고소 작업시 육안 확인에 의존하는 근로자 안전 확인 방식을 개선한 기술로 근로자가 착용하는 안전고리, 안전모 등 안전보호구에 센서를 부착해, 개개인 안전보호구 착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어 안전사고 방지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존 일부 공정에만 적용됐던 프리콘을 구조물 조립부터 설치 마감까지 아우르는 전 공정에 적용함으로써 시공 정확성을 제고하고 근로자 안전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스카이브릿지를 시작으로 고난이도 특수공종에 프리콘을 적극 확대 적용해 시공품질 극대화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