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훈 산은 회장 "부산 신속 이전"에 노사갈등 격화
강석훈 산은 회장 "부산 신속 이전"에 노사갈등 격화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9.02 08: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400여명 회장실 찾아가 항의집회
노조 쟁의행위 예고도
지난 1일 산업은행 직원 약 400명이 서울 여의도 본점 내 강석훈 회장 집무실 앞에서 항의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제공)
지난 1일 산업은행 직원 약 400명이 서울 여의도 본점 내 강석훈 회장 집무실 앞에서 항의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본점 부산 이전 주문에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답한 것을 두고 산은 내부에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 직원 약 400명은 전날인 1일 서울 여의도 본점 8층에 위치한 강 회장 집무실 앞에서 항의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는 윤 대통령과 강 회장의 본점 부산 이전 발언 직후 진행된 것이다. 

윤 대통령은 경남 창원 부산신항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산은은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으로 이전해 해양도시화, 물류도시화, 첨단 과학산업 도시화로의 길에 꼭 필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고, 이에 강 회장은 “이해관계를 잘 조정하고 산은 경쟁력이 훼손되지 않도록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최대한 신속하게 이전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도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산은 노조를 지원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통령이 직접 밝혔듯이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무역금융 규모 확대, 유망 신산업 지원은 모두 정책금융, 특히 산은이 가장 큰 역할을 맡고 있다”며 “서울에 집중돼 있는 금융시장으로부터 떨어져, 거래기업 69%가 소재하고 있는 수도권에서 쫓겨나 부산에서 어떻게 이런 사업들을 추진하라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는 16일 금융노조 총파업에서 ‘산은 이전, 국익 훼손’ 목소리를 높일 것이고, 이후에는 산은지부만의 독자적인 쟁의행위를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석훈 2022-09-02 09:20:37
환율 폭등, 고물가, 집값하락, 증시하락 등 수많은 민생문제가 있는데 한가하게 몇천억 들이면서 국책은행 내려보내는 건 말도 안됩니다. 심지어 이유가 '부산' 한 지역을 위해서 '국책'은행을 내려보낸다? 정말 수상한 행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