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생산법' 日 특허 등록
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생산법' 日 특허 등록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10.21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호주·러시아에 이어 일본 특허 등록…전세계 특허등록 진행 중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알테오젠(196170, 대표 박순재)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융합 단백질의 생산을 위한 배양 조건 방법으로 품질 향상 및 대량생산에 대한 특허가 국내, 호주, 러시아에 이어 일본에도 등록됐다고 21일 밝혔다.

이 특허는 혈관 내피세포 성장 인자(VEGF) 수용체의 가용성세포 외 도메인과 인간 면역글로블린 G(IgG) Fc 도메인이 융합된 단백질 아플리버셉(Aflibercept)의 생산방법, 즉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생산방법이다.

이 생산방법으로 인해 IgG Fc 도메인을 가지는 융합단백질을 생산하는 세포의 배양 조건이 최적화 됐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생산에 필수적인 융합 단백질의 생산성 및 품질이 향상됐으며 대량 제조 및 공급이 가능해졌다.

아일리아는 혈관내피세포성장인자(VEGF) 저해제 계열로 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과 망막정맥 폐쇄성 황반부종,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에 동반되는 당뇨병성 망막병증 등 다양한 적응증을 가지고 있다. 월 1회 주사하는 ‘루센티스’에 비해 2-3개월에 1회 주사해 편의성을 높였다.

의약품 실적 관련 데이터인 아이큐비아에 의하면 아일리아의 매출액은 최근 5년간 176.1% 성장했으며, 2019년 글로벌 시장 매출은 65억5100만달러(약 7조8149억원)로 블록버스터급 의약품이나 제제, 제형에 대한 특허 등으로 개발이 어려움이 있는 제품이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등록된 이 기술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배양공정에서 온도 조절을 통해 생산성과 유사성(similarity)을 모두 향상시킬 수 있는 개발의 핵심 제법 특허”라며 “국내, 호주, 일본 등에 등록됐고 전세계 특허 등록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특허기술의 등록으로 아일리아 바이오 시밀러를 개발하고자 하는 경쟁사의 진입을 원천적으로 봉쇄할 수 있다”며 “이 특허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경쟁력이 강화돼 글로벌 퍼스트 무버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알테오젠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제형, 제제 특허를 한국, 미국에서 등록했으며, 글로벌 12개국에 특허 출원됐다. 현재 국내 4개 기관에서 진행 중인 임상 1상은 완료가 임박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