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리모델링팀 신설해 본격 시장 확대 나서
GS건설, 리모델링팀 신설해 본격 시장 확대 나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7.1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청담건영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시작으로 총 4건 수주
지난4월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된 문정건영아파트 리모델링사업 투시도 (사진=GS건설 제공)
지난4월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된 문정건영아파트 리모델링사업 투시도 (사진=GS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GS건설(006360, 대표 임병용)이 아파트 브랜드 자이(Xi)를 앞세워 리모델링사업을 본격화한다.  

GS건설은 지난 7일 건축·주택부문 도시정비사업그룹 조직개편을 통해 도시정비2담당 산하 리모델링팀을 신설하고 리모델링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13일 밝혔다.

GS건설이 리모델링팀을 신설한 것은 도시정비사업 시장에서 리모델링 사업이 점차 확산되는 추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90년대 지은 중층 노후아파트 급속한 증가로 주거환경개선과 경제적 비용절감을 위해 리모델링사업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다. 특히 리모델링은 준공한 지 15년 이상에 안전진단 C등급 이상(수직 증축은 B등급 이상)을 받으면 추진이 가능해 재건축에 비해 문턱이 낮은 편으로 리모델링사업을 추진하는 단지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GS건설은 지난 2018년 청담건영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시작으로 2019년 송파 삼전현대아파트, 올해 4월과 5월 각각 문정건영아파트, 밤섬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등 4건의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하며 총 4589억원 수주액을 기록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 지역 신도림우성1차, 신도림우성2차, 서강GS아파트 등 3곳의 리모델링사업 또한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다.

GS건설 리모델링팀은 앞으로 사전 기술영업을 통한 리모델링 사업 발굴 및 수주와 수주 단지 사업 관리를 담당하게 되며, 이를 통해 리모델링 기술 확보 및 사업수행 역량을 축적해 리모델링사업에서 입지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GS건설은 지난 2016년 준공한 파르나스타워 리모델링공사에서 지하 8개층 공사와 지상층 공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UP-UP공법과 지상주차장을 사용하면서 지하주차장을 4개층에서 8개층까지 증축한 뜬구조 공법 등 특수공법을 적용해 성공적으로 리모델링공사를 수행하는 등 검증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GS건설은 아파트 브랜드 자이의 브랜드파워를 바탕으로 재개발·재건축 시장에서 수 년간 국내 최강자로서 입지를 확고히 해왔다"며, "이번 리모델링팀 신설을 통해 수도권 및 지방까지 리모델링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리모델링 시장에서도 1등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