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구광모 만났다…'미래 전기차 배터리' 동맹 강화
정의선-구광모 만났다…'미래 전기차 배터리' 동맹 강화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6.2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현대차그룹 경영진 LG화학 오창공장 방문해 LG 경영진과 미래 배터리 개발 방향성 공유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구광모 LG 회장이 22일 충북 청주시 LG화학 오창공장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2일 만나 전기차용 배터리 부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부회장을 비롯해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은 이날 LG화학 오창공장을 직접 찾아 배터리 생산 라인과 선행 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LG그룹에서는 구 회장을 비롯해 권영수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김명환 배터리연구소장 등이 현대차그룹 경영진을 맞았다.

양사는 LG화학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의 기술과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으며 두 그룹 경영진은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가 생산하고 있는 하이브리드카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에 LG화학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다. 더불어 2022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2차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선정하고 최상의 성능 확보를 위해 협업하고 있다.

‘E-GMP’ 기반의 현대·기아차 전기차에 탑재될 LG화학 제품은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로 전기차 전용 모델의 특장점들과 시너지를 창출해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할 전망이다.

자동차 업계는 본격적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고성능·고효율 배터리 확보에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11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국내외 누적 27만여대 판매를 기록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전문 매체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30년 간 선제적인 R&D 투자를 통해 1만7000건 이상의 전기차 배터리 특허를 확보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25.5%의 점유율로 올 1월~4월 합산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1위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도 91%로 배터리 업계에서 가장 높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성능의 전기차에 필요한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 구현을 위해 연관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은 향후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에 대한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LG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화학은 장수명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 분야에서도 게임 체인저가 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양사간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