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유출설에 '동학개미' 배신론까지…LG화학 분할 '일파만파'
정보 유출설에 '동학개미' 배신론까지…LG화학 분할 '일파만파'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9.1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 사전 유출 의혹까지 나와 '몸살'…LG화학 "있을 수 없는 일"
분사 후 상장하면 주주가치제고? 회사와 개인주주들 '동상이몽'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LG화학의 배터리 분사를 놓고 개인투자자들, 일명 ‘개미’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회사 측은 17일 오전 배터리부문 물적분할을 발표한 이후 주주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지자 이날 오후 긴급 컨퍼런스콜을 열고 ‘주주 달래기’에 나섰지만 논란은 점입가경이다.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구광모 LG회장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 10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을 총력 저지하자는 의견도 거론되고 있지만 개인주주들이 기업을 상대로 실력을 행사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18일 업계 의견을 종합하면 LG화학의 배터리부문 물적분할에 대한 주요 쟁점은 총 3가지로 좁혀진다.

△물적분할에 대한 사전정보 유출 의혹 △신설법인 성장 혜택이 LG화학 주가에 반영될 가능성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분쟁에 미칠 여파 등이다.

세계일보는 18일 LG화학 ‘배터리 물적분할’ 사전 유출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배터리 사업 분사는 주가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인데 이 정보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9월 초부터 기관과 외국인 매수세가 강했던 정황을 근거로 들고 있다. 

실제 9월1일부터 ‘배터리 분사설’이 제기된 9월16일까지 기관투자자는 9월15일 단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주식을 팔았다. 반면 개인투자자들은 9월3일과 9월15일 이틀을 제외하고 모두 주식을 사들였다.

다만 후환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굴지의 대기업이 주먹구구식으로 일을 처리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반박도 나온다. 

LG화학 주가 동향 

LG화학은 정보유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회사 측은 “미확정 공시를 알릴 이유도 없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또 하나의 관건은 LG화학의 배터리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의 성장 과실이 실제 LG화학 주가에 반영돼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지 여부다.

이 점에 대해 회사 측과 개인투자자들의 관점은 상이하다.

LG화학은 상장(IPO)을 통해 배터리 사업이 더 성장할 수 있고 LG화학의 주주가치에도 반영될 것인 만큼 기존 주주에게 긍정적이라고 주장했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이번 배터리 사업의 물적분할은 존속법인이 분할법인의 주식 100%를 보유하게 되는 것으로 기존 LG화학 주주들의 이익을 해치지 않는다”며 “물적분할이 법인의 집중적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가 제고 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상장을 통한 대규모 자금조달이 가능하고 이를 활용해 배터리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실행할 수 있어 배터리 분할법인의 외형과 수익성이 글로벌시장에서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배터리 자회사에 대해 LG화학이 절대적인 지분율을 계속 보유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IPO를 통해 배터리 사업이 더 큰 성장을 할 경우 존속법인인 LG화학의 주주가치에도 당연히 반영될 것이므로 궁극적으로 LG화학 주가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회사 측이 진화에 나서자 시장은 일단 안정을 찾았다.

9월15일 72만6000원에서 17일 64만5000원(종가기준)까지 떨어졌던 LG화학 주가는 18일 3.26%(2만1000원) 상승한 66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개인투자자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지분 43%를 보유한 삼성물산 주가와 SK바이오팜의 지분 75%를 보유한 SK㈜의 주가를 예로 들어 자회사의 가치가 반드시 모회사의 평가에 반영되는 건 아니라고 반발하고 있다.

실제 SK바이오팜 주식을 보유한 SK의 경우 SK바이오팜 주가 상승의 동반 수혜 효과를 누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형성됐지만 SK바이오팜이 상장한 지난 7월2일 주가는 오히려 6.23% 하락(종가기준)했으며 다음날인 7월3일에도 2.33% 떨어졌다.

마지막으로 배터리사업 분사와 상장을 위해 SK이노베이션과의 합의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LG화학이 요구하는 보상 합의금이 수조원 대에서 1조원대 초반으로 내려왔다는 얘기도 더해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분사가 원활하게 이뤄지고 상장까지 가려면 배터리 소송을 합의로 마무리하는 데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