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MEC 포럼' 초대 의장사 선정
KT, 'MEC 포럼' 초대 의장사 선정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11.0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여개 산학연관 연합체 2년간 협력 주도
글로벌 MEC 표준 개발, 실증서비스 발굴, 정부 정책 지원 계획
MEC 포럼에서 KT 5G플랫폼개발본부 박윤성 상무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MEC 포럼에서 KT 5G플랫폼개발본부 박윤성 상무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KT(030200, 대표 구현모)가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 포럼’의 대표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KT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고려대학교, 광주과학기술원 등 30여개 산학연관은 5일 오후 서울 쉐라톤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진행된 ‘MEC 포럼’ 창립총회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KT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MEC에 기반을 둔 5G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에서 1위 사업자로 선정됐다.

KT는 향후 2년 동안 MEC 포럼을 이끌며, 회원사 간 협력으로 MEC에 기반을 둔 ICT 융합서비스와 인프라 산업 활성화에 노력할 방침이다. 특히 많은 데이터를 빠르고 안전하게 처리해야 하는 B2B 디지털 혁신(DX) 분야에서 초고속·초저지연의 특성을 갖춘 5G MEC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회원사들이 협력하는 데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MEC포럼은 5G와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서비스 실현의 핵심 기술인 MEC 기술 연구와 실증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설립됐다. 기술표준, 서비스생태계, 정책협력 3개의 세부 분과로 나뉘며 △글로벌 MEC 동향 공유 및 기술 표준 개발 △MEC 실증서비스 모델 발굴 및 확산 지원 △5G 인프라 산업 발전전략 수립과 정부 정책 지원 등을 할 계획이다. 

이날 MEC 포럼 창립총회에서는 의장사 및 의장 선발과 함께 회원사들은 국내 통신사의 디지털 뉴딜 관련한 사업 현황과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활동 일정을 조율하는 등 포럼의 세부 운영 방침을 논의했다.

총회에서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이 의장으로 선임됐다. 전홍범 부사장은 KT의 최고디지털혁신책임자(CDXO)로, 올해 신설된 AI·DX융합사업 부문에서 KT 5G MEC에 ABC 즉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CT 역량을 융합해 타 산업의 디지털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한편 KT는 버라이즌, 보다폰, 텔스트라 등과MEC 기술 표준화를 위해 5G 퓨처포럼(Future Forum)을 구성하고, 텔레포니카와 글로벌 MEC 연동 실증사업을 시행하는 등 다양한 글로벌 통신사와 MEC 기술 및 표준을 수립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